교회

  • 기관/부서
  • 자매모임
  • 교회
  • [교회]자매모임 - "미혹을 뛰어넘어서 "조회수 : 276
    • 작성자 : 장영희
    • 작성일 : 2019년 6월 4일 9시 15분 22초
  • 바쁜 5월의 끝자락이라 그런지 참석하지 못한 자매님들이 많으셨네요.

    모처럼 오붓한 분위기 가운데 자매모임을 시작합니다.

     이번 시간에는 고난과 갈등, 문제를 통해 비로소 나의 질긴 자아를 직시하게 됨을 서로의 삶가운데

    확인하고 공감하는 시간이 었습니다.

    파릇파릇 여린 상춧잎을 한가득 따오신 금손 농부 이종희 자매님과 보기에도 정갈하고 예쁜 음식만큼 맛도 일품인

    김혜옥 자매님의 섬김밥상이 준비되었습니다.

    말이 필요없는 봄날의 최고의 만찬이였습니다!

    열심히 쌈에 집중하느라 정말 말이 없어진 우리 자매님들^^

    자매모임 막내 지혜자매는 어느새 한접시 뚝딱 하고 홀연히 사라졌네요ㅎ

     

    미혹을 뛰어 넘어서

    9_ 자아 고양과 겸손

     

    너희 안에 이 생각을 품을지니

    그것은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도 있던 생각이라.

    그분은 하나님의 형체로 계시므로 하나님과 동등함을 강탈로 여기지 아니하였으나

    스스로 무명한 자가 되사 자기 위에 종의 형체를 취하시고 사람들의 모습이 되셨으며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순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의 죽음이라.

    그러므로 하나님께서도 그분을 높이 올리시고

    모든 이름 위에 있는 이름을 그분에게 주사

    하늘에 있는 것들과 땅에 있는 것들과 땅 아래 있는 것들의

    모든 무릎이 예수라는 이름에 굴복하게 하시고

    또 모든 혀가 예수 그리스도는 주 시라고 시인하여

    하나님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셨느니라.” 2:5-11

     

    - 하나님의 섭리 안에서 고난은 내게 유익이며 축복이다.

     

    - 진리를 잘 분별하고 각자의 처소에서 그것을 실천하는 것이 우리 그리스도인의 바른 삶의 형태일 것이다.

      

    - 사도바울도 절대적인 하나님의 온전한 은혜로 임했을 때, 스스로를 보게 되었다. 큰 내가 아니라 부족한 나일지라도,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이다.

     

    - 용어에 대한 정확한 인식이 필요하다. 그것이 우리의 가치관 정립에 어떠한 영향을 끼칠지에 대한 앞선 분별이 필요하다.

     

    - 우리 인간의 타고난 기본 값은 좌파적 사고이다. 냉철하고 냉정히 바른 잣대로 상황을 직시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속에 죄성 마저도 미화시키며 합리화 시키는 형태의 표현에 사람들은 호응한다.

     

    - 교회 안에서 때로는 교만가운데 그 의도가 악할지라도 때론 합력하여 선을 이루심을 볼 때가 있다.

     

    - 하나님의 일을 하는데 있어 나의 의와, 자만이 시작이 되었더라도 성도들 의 합심과 또 자부심으로 선하게 하나님의 일을 이루고 세워가는 것을 느 끼게 된다.

     

    - 자녀 양육을 하며 나의 자아는 많이 죽이는 훈련이 된 듯 하다. 그러나 아 이들에게 보상으로 이끌어 왔던 시간들에 있어 이제는 정확한 교리로 서 있는 교회와 진리 가운데 바른 기준을 가지고 아이들을 이끌 수 있어서 감사하다.

     

    - 하나님의 거룩에 대한 바른 이해와 가치를 알고 그 기준안에 있으니 깊은 평안함이 삶 가운데 있다. 나를 버리고 나를 죽이고 오롯이 주님 안에 속 하는 것이야 말로 참된 평안 속에 거하는 것임을 안다.

     

    - 목사님의 말씀이 퍼즐과 같이 모든 상황에 맞추어 적용시켜 실천할 수 있 음이 너무나 감사하다.

     

    - 같은 말씀을 들어도 각자의 마음 밭에 따라 자유의지에 의해서 다양한 성 화의 모습을 발견 할 수 있다.

     

    - 내 속에서 발견된 자아는 세겹줄 보다 더 강하고 질긴 것 같다. 각자의 질긴 부분을 끊어내고 부셔야 하는데, 그것을 지키기 위한 몸부림이 곧 각 자의 자아가 아닐까 싶다.

     

    - 물질 앞에 열등감을 갖던 시기가 있었다. 세상의 정욕 앞에서는 끝없는 갈 급함과 또 허무함이 교차함을 경험한다.

    지체를 통해 아이와의 관계를 회복케 하시는 요즘 감사하다.

     

    - 세상에 머무는 동안 어렵지만 우리 자신을 더욱 낮추고 부수며, 지체들 각 자의 연약함을 서로 채워가며 함께 하길 소망한다.

     

    십자가는 내 죄를 대속하신 주님의 보혈을 생각할 때 결코 자랑이 아닌 수치라는 본문의 내용을 상기합니다.

    우리 주님이 대속하신 나의 가치가 그만큼 커서가 아니라 나의 죄가 주님이 감당하신 그 고난만큼 컸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꼭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66일은 현충일로 자매모임을 한주 쉽니다.“

        샬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