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다른 사람들이 말하는 내가 진짜 나다!조회수 : 223
    • 작성자 : 이규환
    • 작성일 : 2021년 11월 11일 12시 18분 53초
  • 다른 사람들이 말하는 내가 진짜 나다!

     

    자기 자신을 정확히 알아보려면,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떻게 보고 있는가를 알 필요가 있다.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떻게 알고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심리적인 분석 틀이 조해리 창이다. 조해리 창은 1955년에 개발되었는데, 미국의 심리학자 조셉 루프트 Joseph Luft와 해리 잉햄Harry Ingham의 이름을 따서 '조해리의 창 (Johari's Windows model)'으로 불린다.

     

    '조해리 창'은 나 자신과 타인 사이의 관계에서 내가 지금 어떤 상태인지 알아보고, 다른 사람이 나를 어떤 상태로 보는지 알아봄으로써 어떤 면들을 앞으로 개선하면 좋을지에 대해 깊이 있게 알아볼 수 있는 유용한 분석 틀이다. 아래 조해리 창의 4가지 영역을 보자.

     

    조해리의 창 (Johari's Windows model)

     

     

    "열린 창"은 나도, 다른 사람도 알고 있는 나의 상태에 대한 영역이다. 위의 4개의 창 중에서 가장 넓어져야 하는 창이다. 그것이 이상적이다. 이 창이 넓어지면 다른 창이 좁아진다. 특히, 미지의 창이 좁아지게 된다.

     

    "숨겨진 창"은 나는 알고 있지만, 다른 사람들이 모르고 있는 나의 상태에 대한 영역이다. 간혹, 자신에 대해서는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상대방에 대한 정보만 캐묻는 사람들이 있다. 대인관계가 원활해지려면 자기 자신부터 개방해야 한다. 자신을 공개하지 않으면 그만큼 다른 사람들은 나에 대해서 모를 수밖에 없다. 우리가 요즘 공부하고 있는 양심도 바로 이 영역에 해당한다. 이 영역이 넓어져야 하는데, 이 영역이 넓어지려면 자신을 개방해야 한다.

     

    "보이지 않는 창"은 나는 모르지만, 다른 사람들은 알고 있는 나의 상태에 대한 영역이다. 장님 영역이라고도 하는데, 이 영역이 진짜 나다. 다른 사람이 나에 대해서 뭐라고 하는지에 대해서 둔한 사람이 있고, 너무 민감한 사람이 있다. 이 영역이 넓어지려면 다른 사람들에게 피드백을 요청해야 한다. 피드백을 요청하고, 다른 사람이 피드백하면 무조건 수용해야 한다. 듣기에 좀 거북하다고 해서 반박을 하면 자칫 싸움으로 이어질 수가 있고 인간관계가 끊어질 수도 있다.

     

    "미지의 창"은 나도 모르고, 다른 사람들도 모르는 나의 상태에 대한 영역이다. 자기 계발과 관련된 영역이다. 이 영역이 넓다는 것은 그만큼 자기 계발이 덜 되어 있음을 말하고, 이 영역이 좁다는 것은 그만큼 자기 계발이 많이 되어 있음을 말한다.

     

    4가지 영역 안에 포함되는 나의 상태에 관한 내용이나 그 넓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화할 수 있다. 또 내가 다른 사람에게 나의 마음과 상태에 대해 공개하고 나의 이야기를 공유한다면 "열린 창"의 영역은 넓어지고 "숨겨진 창" 영역은 줄어들 수 있다.

     

    그만큼 나의 상태에 대해 타인과 공유하는 부분이 많아지므로 그 사람과는 아주 친밀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다. ‘조해리의 창은 개인과 개인의 관계뿐만 아니라 기업과 고객, 기업 내의 팀원들 사이에서도 소통을 위해 사용될 수 있으며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하나의 도구로써 사용될 수 있다.

     

    그분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그러나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 하시니, 시몬 베드로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하매’ (마태복음 1615~1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