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옳은 소리를 듣는데, 왜 기분이 나쁠까?조회수 : 338
    • 작성자 : 이규환
    • 작성일 : 2021년 10월 11일 10시 28분 15초
  • 옳은 소리를 듣는데, 왜 기분이 나쁠까?

     

    옳은 말, 바른 말을 해 주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됐고, 너나 잘 하세요.”라는 반응을 보인다. 왜 그럴까? 아래 3구절은 모두 징계에 관한 내용이다. 3구절 중, 듣는 사람 입장에서 가장 기분 나쁜 구절은 어느 것일까?

     

    보라, 하나님께서 바로잡아 주시는 사람은 행복하니 그러므로 너는 전능자의 징계를 업신여기지 말라.’(욥기 517)

     

    내 아들아, 주의 징계를 멸시하지 말고 그분께서 바로잡아 주시는 것에 싫증을 내지 말라. 주께서는 자신이 사랑하는 자를 바로잡아 주시되 마치 아버지가 자기가 기뻐하는 아들을 바로잡아 주는 것같이 하시느니라.’(잠언 311~12)

     

    너희가 징계를 견디어 내면 하나님께서 아들들을 대우하듯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자가 무슨 아들이냐? 모두가 징계 받는데 참여하므로 너희에게 징계가 없으면 너희는 사생아요 아들이 아니니라.’(히브리서 127~8절)

     

    정답은 ⓵번이다.

    ⓵번 구절은, 욥기 5장에서 욥의 친구인 엘리바스가 욥에게 죄를 인정하고 회개를 촉구하면서 한 말이다. 엘리바스의 말은 틀린 말이 아니다. 백번 옳은 말이다. 그러나 욥에게는 전혀 위로가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염장을 지르는 꼴이 되었다는 것이 문제다.

     

    욥은 열 명의 자녀들을 잃었고, 모든 재산을 잃었고, 지금 현재는 발바닥에서부터 정수리까지 심한 종기가 나서 너무 괴로워서 하나님께 내 생명을 거두어 가면 좋겠다고 기도하고 있는 상태이다. 이런 욥에게, 또 욥과 같은 상태에 있는 사람들에게 어떤 말을 해야 위로가 될까?

     

    A라는 의사가 한 암환자에게 수술을 받으라고 권했는데, “이대로 죽겠다.”며 수술을 거부했다고 한다. 그런데, B의사가 뭐라고 했더니 암수술을 받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이에 자존심이 상한 A의사가 B의사에게 물어봤다. “무어라 말씀하셨습니까?” “수술을 받지 않으면 자식들이 고생합니다.” 라고 하니 수술에 응했다는 것이다. 대화의 지혜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사람들은 고통을 당했을 때 추스르는데 걸리는 시간이 다 다르다. 특히 감정을 수습하는데 걸리는 시간들이 다르다. 천차만별이다. 고통을 당하고 있는 사람에게 털어 버려라, 예수 믿는 사람이 그 모양이니?” 라고 하면 인간관계가 끊어질 수도 있다. 안 다고 섣불리 얘기 했다가 그게 그 사람한테는 옳지 않아서가 아니라 그 사람의 지금 상태나 상황과는 맞지 않기 때문에 좋은 얘기를 했는데도 마음이 상할 수도 있고, 심지어 관계가 끊어지는 경우가 있다.

     

    엘리바스의 말을 들은 욥은 내 고통을 철저히 달아 보고 내 재난을 저울 위에 놓을 수 있다면 바다의 모래보다 무거울 것이라고 말한다. 욥은 각자의 고통은 비교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암환자가 감기환자에게 고통은 별거 아니라고 말하는 것과 감기환자가 암환자에게 고통은 별거 아니라고 말하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들이 상대방의 기쁨과 슬픔을 대할 때, 어떻게 해야 할까? 로마서를 참고하면 좋겠다. 상황에도 맞지 않는 백 마디 말보다는 그냥 함께 기뻐하고, 그냥 함께 슬퍼하라고 한다. 욥의 세 친구들도 처음에 일주일 동안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그냥 슬픔을 같이 했다.

     

    기뻐하는 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슬피 우는 자들과 함께 슬피 울라.”(로마서 121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