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희한한 일조회수 : 251
    • 작성자 : 최영오
    • 작성일 : 2022년 5월 6일 22시 49분 8초
  • 주일예배 때마다 느끼곤 하는 아쉬운 점(전적으로 개인적인 ^^)이 하나 있었습니다. 찬송가 책 안 보고는 못 부르는 점이랍니다.

     

    스크린에 올라오는 가사 보고 따라 부르면 될 것 아니냐구요...? 제 말씀은...장단 고저 제대로 맞춰서 부르고 싶더라는 것입니다. 주제를 알 것이지, 꼴에 잘난 체하고 있네...라고 하실 지 모르겠습니다만, 제대로 예배, 경배 드리고 싶어하는 그 마음을 기특하게 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신학원 과정 한 과목 마치고 잠시 재충전 중인 요즈음, 바람직한 아침시간 활용 방법으로 생각해 낸 것이 '찬송가 재대로 배워 보기였습니다. 하루에 다섯 곡이라도 5 X 30 = 150, 그게 어디냐 싶더군요.

     

    아침마다, 일단 찬송가책을 펼친 다음, 주일예배 시간에 불렀던 것 같은 노래들을 찾아냅니다. 유튜브 검색창에다 노래 제목을 씁니다. 그리고는 해당 노래 부르는 영상물들 중 하나 골라서 따라 부르는 것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오늘 희환한 일이 발생했답니다.

     

    찬송가책을 펼쳤더니 보라 심판의 날 곧 다가오네라는 제목이 나오더군요. ? 심판 날 곧 다가온대. 순간 뜨끔함을 느끼면서, 가사를 훑어본바, 심판석에 서리라, 너 준비됐나로 끝나더군요. 흐미~@ 무서버...라면서 유튜브 검색창에 노래 제목을 써 보았습니다.

     

    주일예배 때 불러본 기억 전혀 없는 노래였지만, 제목도 그렇고, 내용도 뭐랄까...여하튼, 좀 그래서 한 번 들어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다른 노래들의 경우, 유튜브 검색창에 노래 제목 쓰면, 상당량의 해당 노래 부르는 영상물들이 뜨는데...그 노래의 경우, 맨 앞에 그 날 다가오네라는 제목의 사랑침례교회 혼성합창 찬송 영상물이 뜨더군요. 그리고는 해당 노래 관련 다른 영상물은 거의 없다시피 했습니다. 말하자면, ‘보라 심판의 날 곧 다가오네, 바로 그 제목의 노래 부르는 영상물은 아예 없더라는 거죠.

     

    ? 그날 다가오네? 제목이 다르네? 그 날이 심판 날이란 말인가? 결국 그 노래가 이 노래고, 이 노래가 그 노래란 말인가? 라는 생각으로 일단 들어봤습니다. ‘그날 다가오네라는 제목의 사랑침례교회 혼성합창 찬송을 말입니다.

     

    귀 기울여 들어보니까, 가사도 다르고...곡조 또한 다르더군요. 그제서야, 서로 다른 노래임을 알아차리고서, 찬송가책을 뒤적거려 511장 그날 다가오네를 펼친 다음 들어봤습니다.

     

    대략 5년 전쯤의 사랑침례교회인 듯한 아담한 예배당에서 목사님 그리고 여러 형제자매님들 모여 찬송 올리는 모습이더군요.

     

    5년 전 그때의 사랑침례교회 멤버가 된 듯한...사랑침례교회 물에 흠뻑 젖어버린 듯한...뭐랄까...뿌듯했다고나 할까....엄숙함을 느꼈다고나 할까...이제는 어찌할 수 없는(어찌할 생각도 없지만 ^^) 운명 같은 걸 느꼈다고나 할까...좌우지간, 일종의 야릇한 기분에 잠겨 노래를 듣기 시작했습니다.

     

    노래...정말 좋더군요. (찬송가가 다 그렇지만 ^^) 저도 모르게 가슴이 쨘~해지면서 감격...감동의 눈물이 나오더군요. 직접 가사를 짓고 곡을 만들어 붙인 J. HILL 이라는 그분,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래, 찬송가 부르며 간절히 주님 찾았을 그때 그분의 영...이 전해져 오는 것 같더군요.

     

    가슴 아픈 일도 슬픔도...눈앞을 흐리는 눈물도 다시없고...질병도 아픔도 고통도 이별도 다시없는 그날 그곳...행복한 황금빛 강변...은혜로 구원해 주신 바로 그분, 예수님 얼굴 우러러 뵈며 그분, 주님 손에 이끌려 약속하신 땅으로...얼마나...영화로운 날일까............참으로 멋진 가사 내용을 접하매 기쁨의 눈물, 감격의 눈물이............그랬답니다.

     

    ...

     

    그런데...가사를 가만히 보다보니까......?...약속하신 땅, 바로 그곳이 아니라, 주님 손에 이끌려 그곳으로 간다고...?...그러면 지금 저기는 어디...?...? 라는 궁금증이 일었습니다.

     

    악보 하단에 붙은 데살로니가전서 4장 내용에 그 답이 나와 있더군요. 우리가 그들과 함께 구름들 속으로 채여 올라가 공중에서 주를 만나리라...라는 그 대목 말입니다. 노래 가사 속의 장소, 말하자면, 주님 만나 그분 얼굴 우러러 뵈는 저기는 바로 휴거 받아 올라간 구름 속, 바로 거기로구나 싶더군요. 순간 느껴지는 짜릿함!

     

    작사 작곡하신 그분, 그리고 이토록 의미심장한 곡을 혼성합창으로 찬송하는 우리 사랑침례교회 성도 분들이 새삼 거룩하게 느껴졌다고나 할까요.

     

    ...

     

    유튜브 상을 다시 살펴보았습니다. ‘그날 다가오네라는 제목의 그 노래를 부르는 다른 영상물 또한 거의 없더군요. 우리 사랑침례교회 그리고 어떤 침례교회 한 군데 빼고는 말입니다.

     

    휴거나 7년 환란, 그런 것 없다는 크리스챤들 수두룩한 세상이니 그게 당연한 일이리라는 생각 하면서, 바른 믿음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게 되었습니다.

     

    ...

     

    그리고 생각했습니다. 참 희한한 일도 다 있다...라고 말입니다.

     

    그와 동시에

     

    항상 그런 생각 합니다만, 62년 모태불자를 180도 돌려세워 바이블 빌리버 침례 성도의 삶으로 이끌어주신 하나님의 권능과 사랑을 다시 한 번 가슴 깊이 느꼈답니다.

     

     

    [ 첨부 ] 

     

    제게 참으로 희한한 경험으로 다가왔던 그 영상물에 링크 걸어 봅니다

     https://youtu.be/D2n8MVUUZw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