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크리스천 리더십은 어디에서 나오는가?조회수 : 414
    • 작성자 : 이규환
    • 작성일 : 2021년 8월 10일 13시 8분 42초
  • 리더십은 확신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예배인원이 제한되어 교회에 갈 수 없으니 정말 답답하다. 그래도 그냥 있을 수 없어 예전에 읽었던확신의 리더라는 책을 꺼내 읽었다. 이 책은 크리스천 리더가 교회나 세상에서 섬길 때, 뚜렷한 기독교적 확신에서 비롯되어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이 책에서 강조하는 확신은 무엇인가?

     

    리더는 전략과 비전부터 팀 세우기와 동기부여와 일 맡기기까지 모든 것에 관심을 가져야 마땅하다. 그러나 진정한 리더십은 마음과 생각의 중심에는 나머지 모든 것을 이끌고 결정하는 확신이 자리한다. 확신이 없으면, 아무것도 중요하지 않으며, 의미 있는 것이 하나도 전달되지 않는다.

     

    기독교 이야기는 말씀이다. 성경은 처음부터 끝까지 웅대한 내러티브(이야기의 줄거리)를 들려준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성경의 메타내러티브(거대담론)를 모든 것을 아우르는 성경의 줄거리로 말한다. 성경에서 하나님은 모든 참된 이야기의 기초가 되는 이야기를 들려주신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자신의 아들이 이룬 대속을 통해 죄인을 구원함으로써 자신을 영화롭게 하기로 결정하셨다는 이야기다. 더는 축소할 수 없는 형태로, 이러한 이야기는 적어도 4개의 중요한 장을 포함한다.

     

    1장 창조에서

    하나님은 우주와 그 속의 만물을 무에서 창조하셨다. 하나님은 존재하는 전부를 자신의 말씀의 능력으로 창조하고, 창조된 만물을 보며 매우 흡족해하셨다. 하나님은 모든 형태의 생명을 창조하고, 특별히 인간만은 자신의 형상대로 창조하며, 우리에게 그분을 아는 능력을 주셨다. 아담과 이브에게 하나님은 창조세계를 다스리고, 누리며, 돌보며 증식시키는 책임을 맡기셨다.

     

    2장 타락에서

    아담과 이브는 하나님을 부정하고, 하나님의 명령에 불순종하며, 자신들의 죄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이라는 필연적 결과를 피하지 못했다. 이들은 하나님의 형상을 여전히 담고 있지만, 이제 그분의 형상은 죄 때문에 더럽혀졌다. 이들은 에덴동산에서 쫓겨났으며, 이마에 땀이 흐르도록 일을 해야만 했다. 이들은 이제 죽음을 비롯하여 인간의 유한성이 수반하는 모든 육체적 허약을 알게 되었다. 모든 자연이 함께 고통당한다. 자연은 이제 분노와 부패와 어려움을 안다. 모든 인간이 죄인으로 태어나며, 그 누구도 여기서 벗어나지 못한다.

     

    3장 구속에서

    감사하게도, 죄에 빠진 인류를 구원하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은 구속에서 성취된다. 이러한 구속은 구약성경에서 약속되었으나 완전히 하나님이고 완전히 인간이신 그리스도께서 세상에 오셔서 죄 없는 삶을 살고 십자가에서 우리를 대신해 죽기까지 순종하심으로써 성취되었다. 하나님은 그리스도께서 자신을 드리신 대속 제사를 우리의 죗값을 완전히 지불하는 사건으로 받아들임으로써 우리를 구원하신다. 하나님은 사흘 만에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일으켰고, 아들의 구원 사역이 정당하고 완전함을 모두에게 선포하셨다. 그리스도의 이름을 믿고 그분을 자신의 주님으로 고백하는 모든 사람에게 구원이 선포된다.

     

    4장 완성에서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하나님은 그리스도의 재림, 죽은 자들의 부활, 최후의 심판, 모든 인간을 천국행과 지옥행으로 나누기, 그리스도와 구속받은 그분의 백성이 다스리는 새로운 창조의 시작을 통해 모든 것을 완벽하게 끝맺음하신다. 하나님의 주권적 능력으로 죽음과 질병이 사라지고, 만물이 저마다 적합한 결말에 이른다. 그리스도의 백성의 눈에 더는 눈물이 없으며, 그리스도께서 모든 눈물을 닦아 주신다.

     

    이것이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이야기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는 다른 어느 이야기도 아닌 바로 이 이야기에서 자신의 정체성과 의미를 찾아야 한다. 이 이야기가 우리의 생각과 삶과 이끌어 가는 뼈대가 되어야 한다. 이 이야기가 우리에게 우리가 누구며, 우리가 어떻게 이곳에 왔으며, 우리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들려준다. 이 이야기는 모든 이야기 가운데 가장 참되고 가장 강력한 이야기이며, 우리가 생각하고, 결정하며, 행하는 모든 것의 뼈대가 되는 위대한 메타내러티브다.

     

    크리스천 리더는 어떤 상황에 처하든 간에 이 이야기를 해야 할 책임이 있다. 이것은 우리가 누구인지를 말해주고, 우리가 무엇을 믿는지 알려주며, 우리가 다른 사람들도 알길 바라는 게 무엇인지 보여주는 이야기다. 우리가 이끄는 각종 운동과 회중과 조직은 모두 이 이야기의 한 부분이다. 크리스천 리더가 세상 조직을 섬길 때라도, 리더는 그 조직의 의미와 사명이 이 이야기를 향해 온전히 책임이 있다는 것을 안다. 크리스천 리더는 세상의 가치 있는 대의에 자신을 헌신해도 좋다. 이유는 분명하다. 이 세상과 자신의 피조물인 인류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알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떤 사명이 아무리 긴급하더라도, 크리스천 리더는 결코 이 세상에 국한된 시각을 가져서는 안 된다.

     

    리더의 확신은 이 이야기에 뿌리를 두면, 리더의 개인 이야기와 리더가 이끄는 조직의 이야기를 통해 표현된다. 리더는 이러한 이야기의 청지기직을 맡았으며, 따라서 이 이야기가 자신의 이야기가 아니라면 그 어느 리더라도 제대로 이끌지 못한다. 리더의 열심은 그 이야기에서 곧장 흘러나오며, 조직의 에너지는 그 이야기와 나란히 흐른다. 리더십 그리고 관리는 확신에서 시작하고 확신에서 끝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