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스토리텔링조회수 : 266
    • 작성자 : 박혜영
    • 작성일 : 2021년 10월 4일 12시 49분 23초
  •  나는 가끔 우리가 한 가족을 이룬 이 땅 위에서 부모 자식 아내 남편으로 살아가다가 하나님 앞에서 함께 살아갈 때 그 때는 그 관계성이 형제자매의 한 세대로 국한된다는 사실을 어떻게 이해하면 좋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다.

    시공을 초월한 모든 그리스도들이 한 형제지매의 관계를 가진 한 세대로 부르심을 받았다는 말씀을 기억할 때면 "연극"을 떠올리게 된다. 연극에는 한 극작가가 있고 그 연극을 연출하는 감독이 있고 무대가 있고 연기하는 배우가 있다.

    우리 인생이 연극과 비슷하다고 할 때 우리 인생이라는 큰 줄거리를 세우고 세상이라는 삶의 무대를 마련하고 연출해 내시는 하나님이 계시고 세상에서 관계를 맺고 살아가는, 어떤 의미에서 배우인 우리의 삶이 있다.

     보통 연극에서 우리는 그곳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스토리를 접하고 거거서 각자 맡은 역할을 열연하는 배우를 보게 된다.슬픈 스토리도 있고 기쁜 스토리도 있으며 치열한 대립구도 속에서 긴박감을 더해주는 연기도 보게 된다. 하지만 한 편의 연극이 끝나면 거기 출연했던 배우들은 극 중의 관계성으로부터는 완전히 자유하다. 더 이상 극 중의 아버지 어머니 아내 남편이 아니다.

    남아 있다면 그 연극을 하며 가졌던 즐거운 경험을 공유하면서 회상하는 특별한 유대관계를 가질 것이다. 그 관계성의 공유는 그 연극을 함께했던 배우들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이라 할 만하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극작가가 되신 우리의 현실적인 삶의 연극에 있어서 말 그대로의 연극과의 차이점이 있다면 아마도 그것은 배우들 각자가 누리는 스토리텔링의 자유가 아닌가 한다. 연극에서 배우는 자기의 말로 연기할 수 없다. 오직 작가가 써 준대로 외어서 해야만 한다. 하지만 감사하게도 하나님께서 펼쳐놓으신 연극의 장에서는 한 사람 한 사람 배우가 스토리텔러다. 완전 자유로운 배우들이다.

     이렇게 생각하다 보니 어제 일이 생각난다.오랜만에 네 친구가 만났다. 모처럼 느긋하게 담소를 즐기면서 각자 삶의 문제를 이야기하는 가운데, 특히 치매를 앓고 계시는 아버지를 돌보는 친구가 안하무인격으로 자녀를 막 대하는 아버지가 너무 싫다고, 아버지 때문에 왜 자기가 이 나이에까지 자기가 누려야 할 행복을 빼앗겨야 하느냐고 탄식조로 토로했다. 그 친구의 어릴 적 삶을 들어 익히 아는 우리로서는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였다. 그런데 한 친구가 왜 우리가 부모에게 무조건 효도해야 하느냐, 그건 마땅히 해야 하는 게 아니다.부모다운 부모가 아니라면 냉담하게 대한다 해도 죄책감을 느낄 필요가 없다라고 격하게 반응했다. 뭐 우리나라가 성리학사상에 너무 쩔어 있어 그렇다 저렇다 하면서 논리를 댔지만 거기에는 "하나님의 법"이라는 가장 중요한 요소가 빠져 있다는 걸 뒤늦게 깨닫게 되면서, " 아 이래서 하나님 말씀이 중요하구나!"를 실감했다.

    사실 두 친구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서도 시어머니들을 잘 모셨기에 처음에는 그 상황만 생각했지만 곰곰 생각해 보니 만일 삶의 어려움만 따지면서 하나님이 명령하시는 것을 무시하고 각자 좋을 대로 판단하고 행한다면 세상이 어떻게 변할까를 생각하니 그건 바로 무법천지가 되는 것은 시간문제요 오늘날 빈번한 패륜의 죄들이 아무 죄책감 없이 벌어질 텐데...

     생각이 여기까지 미쳤을 때 "하나님의 보상"이 떠올랐다. 사람들이 하나님의 법을 무시한다는 것은 결국 하나님이 하늘에 쌓아두실 보상을 믿지 못하고 이 땅에서의 행복만을 추구하는 탓이 아닐까?

     결국 우리 인생은 이렇게 마련해 주신 연극의 장인 이 세상에서 어떤 연기를 해야 할지 다시 말해 어떤 스토리텔링을 만들어 가야 할지 늘 선택하며 살아야 한다는 결론을 내려본다.

     우리는 이 하루 또 어떤 스토리텔링을 만들며 살게 될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