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도대체 어디까지 가야 구원에 이를까?조회수 : 146
    • 작성자 : 이규환
    • 작성일 : 2022년 6월 23일 15시 10분 1초
  • 도대체 어디까지 가야 구원에 이를까?

     

    지난 주에는 친구를 잃을 뻔한 일이 있었다. 친구가 뇌졸중으로 119구급차에 실려갔다는 문자를 받았다. 다행히 응급조치를 잘해서 하루 만에 별일 없이 퇴원했다. 퇴원한지 이틀 후에 그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다. 좀 만나자는 것이다.

     

    만나자는 장소에 갔다. 그 친구는 피곤해 보였다. 만나자는 이유가 궁금했다. 그 친구는 너는 평소에 죽음을 초월했다.”고 말하는데 좀 더 자세히 듣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병원에 하루 입원해 있는 동안 지금까지의 삶을 뒤돌아 보게 되었고, 이러다가 죽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에 두렵다고 했다. 이 친구는 이번에 큰 충격을 받은 것 같았다.

     

     

    나는 인간은 누구나 죽는다는 것을 몰랐느냐?”며 말 문을 열었다인간은 사고가 나거나 병이 들어 죽게 된다. 죽음은 남녀노소, 장소, 시간에 구애없이 찾아온다. 죽음은 인간이 체험하는 것 중에 마지막 코스다. 인간의 죽음은 공포다. 이 공포를 극복해야 한다. 공포 극복 문제는 사람에 따라서는 오래 걸리기도 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죽음을 맞이하는 사람도 있다.

     

    죽음은 끝이 아니다. 영원히 산다. 천국에서 영원히 살거나 지옥에서 영원히 산다. 인간은 영혼육이 있는데, 죽음은 영과 혼이 육에서 분리되는 것을 말한다. 우리가 죽어서 땅에 묻히는 것은 육이다. 영과 혼이 잠시 사용해 온 장막이다. 이때 영과 혼은 지옥 아니면 천국으로 가게 되는 것을 나는 믿는다. 천국과 지옥을 가는 것은 하나님이 정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선택하는 것이다.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

     

    성경은 인간은 어디서 오고 어디로 가는지를 알려준다. 또 사람이 왜 죽는지 가르쳐 준다. 죄 때문에 사망이 온다. 죄 문제를 해결하면 사망의 문제도 해결된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예수님이 사람의 몸을 입고 이 세상에 오셨다. 그 분은 우리의 죄를 제거하기 위해서 십자가에서 생명을 희생했다. 그리고 묻히셨다가 부활하셨다. 야구에서 구원투수가 있듯이 예수님을 구원자로 받아들이고 이것을 믿으면 된다. 이것을 구원이라고 한다. 내가 평소에 죽음을 초월했다고 말하는 근거가 바로 이것이다. 사후대책은 지금 당장 마련해야 한다. 왜냐하면 언제 죽을지 모르니까. 나는 지금 네가 사후대책을 고민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여기까지 말을 듣고 있던 친구가 하는 말, 

    그거 교회 얘기잖아! 전에 교회 몇 번 다녔었지, 그런데 체질에 안 맞아서~~~”

     

    며칠 전에 생사를 넘나들던 친구 맞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도대체 어디까지 가야 구원에 이를까?

     

     

    너희 속에 있는 소망의 이유를 묻는 모든 사람에게 온유함과 두려움으로 대답할 것을 항상 예비하며’(베드로전서 31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