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참으로 가증한 죄인을 돌려세우신 말씀조회수 : 287
    • 작성자 : 최영오
    • 작성일 : 2022년 9월 21일 21시 44분 32초
  •  

    철 들고나서부터 대략 50 년 세월 동안, 그러니까, 엄청나게 긴 세월 동안 교회 앞을 피해 다른 길로 돌아서 다니거나, 또는 부득이하게 교회 앞 지날 때면 십자가 안 보려 고개 돌리고 지나가는 반면, 보이지도 않는 불상들 쪽 바라보며 양손 모아 고개 숙인 다음 갈길 가곤 했던...참으로 가증한 죄인이었던 한 인간을 완전 180 도 돌려세워 버리신 하나님 말씀에 관한 글, 세상에 머물러 있는 한 결코 잊을 수 없는 성경 구절들에 관한 글입니다.

     

    그 하나는 홀로 세상을 주관하시는 전능자, 하나님께서 스스로 유일하신 참신이심을 선언하시는 말씀...에 관한 아래 구절들이었습니다.

      

    이사야서 41 21 ~ 24 (요약)

     

    께서 말씀하시느니라

     

    앞으로 일어날 일들을 우리에게 보이며 이전 일들이 어떠했는지 보일지니라

     

    너희는 이후에 일어날 일들을 보여줌으로써 너희가 신들인 줄 우리가 알게 하라

     

    보라

    너희는 아무 것도 아니고 너희 일은 헛것이며 너희를 택하는 자는 가증한 자니라

     

    보라

    그들은 다 헛것이며 그들의 일들은 아무 것도 아니니

    그들이 부어 만든 우상들은 바람이요 혼돈이니라

     

    위 말씀 앞에서 우상 숭배로 점철된(?) , 그 헛되고 가증한 제 삶을 돌아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토록 위엄 있는 표현 담고 있는 경전이...성경 이외에는 결코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 저절로 들더군요. 세상 잡신들을 찍소리 못하도록 단숨에 제압해 버리시는 압도적 선언의 말씀 앞에...우상 숭배자는 그저 참담함 느낄 뿐이었답니다.

     

    다른 하나는 홀로 세상을 주관하시는 하나님, 바로 그분께서 앞으로 일어날 일들을 직접 보여주심으로써 자신이야말로 유일하신 참신이심을 입증하시는 말씀...에 관한 아래 구절들이었습니다.

     

    이사야서 45 1 ~ 13 (요약)

     

    께서 자신의 기름 부음 받은 자 고레스에게 이같이 말씀하시느니라

     

    네게 어둠의 보화와 은밀한 곳의 감추어진 재물을 주어

    네 이름으로 너를 부르는 나, 가 이스라엘의 하나님인 줄을 네가 알게 하리라

     

    내가 나의 종 야곱, 곧 내가 선택한 자 이스라엘을 위해 네 이름으로 너를 불렀나니

    너는 나를 알지 못하였을지라도 나는 네게 이름을 주었노라

     

    내가 의 안에서 그를 일으켜 세웠고 그의 모든 길을 지도하리니

    그가 나의 도시를 건축하며 나의 사로잡힌 자들을 값이나 보상도 없이 놓아주리라

     

    군대들의 가 말하노라

     

    우상 숭배로 인한 유다의 멸망, 정확히 70 년 바빌론 포로생활, 그리고 고향 땅으로의 귀환에 이르는 파란만장한 일들이 하나님께서 보여주신 그대로, 그것도, 수십 년이나 앞당겨 미리 말씀으로 알려주신 그대로 이루어졌으니(25:7~12) ... 게다가 ... 위 고레스의 경우, 세상에 태어나기 훨~씬 이전에 그 이름을 불러 명령하고 계시다니...그저 놀라울 뿐이었습니다.

     

    앞으로 일어날 일을 확실히...소름끼치도록 확실히 보여주고 계시더군요. 솔까말...세상 잡신들이여, 보았느냐?!...라시는 호령 들리는 듯했습니다. 어느 분의 고백처럼...계셨었군요...!...라는 독백이 무겁게 흘러 나왔습니다.

     

    참고로, 위 구절들은 창세기로부터 계시록에 이르는 성경 전체에 수~~~없이 기록된 예언 및 그 성취에 관한 말씀들 중 한 예에 불과하지만, 처음으로 성경 읽어 내려가던 제게는 무척이나 큰 충격으로 다가왔었답니다.

     

    결국...거의 인생 막바지에 이르도록 잡신, 즉 헛것을 구원자로 택하여 수많은 우상들에 머리 조아리며 살아가던 죄인...창조주로서의 지극히 높으신 분, 유일하신 참신, 하나님을 의도적으로 외면하며 살아가던 가증한 죄인은...무너져 내렸습니다. 눈물...또 눈물 흘리면서 말입니다. 그리고는...완전 180 도 돌아...설 수밖에 없었습니다.

     

    ...

     

    글의 주제와 관련하여서는 일단 여기서 끝내고...약간 다른 차원의 말씀을 덧붙여 봅니다. 위 구절들을 언급할 때면 꼭 함께 거론하고 싶은 내용이 하나 있...거든요. ^^

     

    성경 구절들 중에서 가장 멋진 표현 하나를 들라면 저는 주저 없이 아래 구절을 들 것입니다.

     

    네 이름으로 너를 부르는 나

    가 이스라엘의 하나님임을 네가 알게 하리라

     

    thou mayest know that

    I, the LORD, which call thee by thy name

    am the God of Israel

     

    위 구절을 타이핑하는 지금 이 순간, 다시...지난 날의 그때처럼 전율이 느껴지는군요. 전지 전능하신 하나님의 막강 확실한 절대적 권능과 신실하심이 짜릿하게 느껴지는 대~~~~~단한 표현이라는 생각 때문입니다.

     

    얼마나 멋진 시적 표현입니까. 네 이름으로 너를 부르는 나...!...가 이스라엘의 하나님임을 네가 알게 하리라...!...라는 말씀 말입니다

     

    자신의 출생보다 100 년 훨씬 앞서 기록된 말씀...두루마리(?)를 펼쳤더니(누구로부터 전달 받아서 보았든 어쨌든, 고레스가 보긴 보았을 것...아닌가...싶습니...다만)...!...네 이름으로 너를 부르는 나, 너는 나를 알지 못하였을지라도 나는 네게 이름을 주었노라...!...그 말씀을 접한 고레스...그는 얼마나 두려웠을까...?...를 생각하매, 역시 the HOLY BIBLE...!...정녕 거룩하신 말씀의 책...!..이라는 말이 저절로 흘러 나오더군요. 할렐루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