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인간은 약속을 지킬 능력이 있는가?조회수 : 274
    • 작성자 : 이규환
    • 작성일 : 2022년 9월 22일 12시 45분 9초
  • 인간은 약속을 지킬 능력이 있는가?

     

    지금은 그러는지 잘 모르겠지만, 내가 결혼할 때는 아내될 사람에게 나에게 시집오면 절대로 손에 물을 묻히지 않게 하겠다.”고 약속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그러나 그 약속을 지킨 사람은 거의 없다. 또 상대방과 헤어질 때, “조만간 식사 한번 합시다.”라고 말한다. 그런데, 그 조만간이 언제인지 소식이 없다. 인간은 과연 약속을 지킬 능력이 있는가? 성경은 무어라 하는지 보자.

     

    창세기 21장에는 아비멜렉과 아브라함이 굳은 맹세를 하는 장면이 나온다. 아비멜렉이 그의 군대 총대장 비골을 데리고 아브라함을 찾아와 서로 거짓을 행하지 말자며 화친을 요구한다. 이때 아브라함은 화친의 조건으로 내가 판 우물에 더 이상 손대지 말 것을 요구한다

     

    그런 즉 이제 너와 내 아들과 내 아들의 아들에게 거짓을 행하지 않겠다고 여기에서 하나님을 두고 네게 맹세하라. 오직 내가 네게 베푼 친절에 따라 너도 나와 네가 머물러 온 땅에 베풀 것이니라, 하니, 아브라함이 이르되, 내가 맹세하리, 하고, 아브라함이 양들과 소들을 취하여 아비멜렉에게 주고 그 두 사람이 언약을 맺으니라. 아브라함이 양 떼에서 어린 암양 일곱 마리를 따로 떼너 놓으니 네가 내 손에서 이 어린 암양 일곱 마리를 받을 것이요, 이로써 그것들이 내가 이 우물을 판 것에 대하여 내게 증거라 되리라. 하고 그 두사람이 거기서 서로 맹세하였으므로 그런 까닭에 그가 그곳을 브엘세바라 하였더라.(창세기 21장 23, 27, 28, 31절)

     

    아비멜렉과 아브라함의 이 약속은 대대손손(아들의 아들까지) 유효한 것이었다. 그러나 창제기 26장에 오면 이삭이 등장하는데, 이삭의 아버지 아브라함 시대에 아브라함의 종들이 판 모든 우물을 블레셋 사람들이 막고 흙으로 메웠다는 내용이 나온다. 거기에 한 술 더 떠서 아비멜렉은 이삭에게 너는 우리보다 훨씬 더 강력한즉 우리에게서 떠나가라.‘고 한다. 굳게 맹세한 약속을 한 세대를 못 넘기고 어기고 만다. 

     

    우리는 약속을 너무 쉽게 한다. 그리고 그 약속을 대수롭게 여기는 것 같다. 어떤 사람들은 묻지도 않았는데도 내가 이 약속을 안 지키면 손가락에 장을 지지겠다.”고 강하게 말하기도 한다. 확인을 하지 않아서 그렇지 확인하면 대한민국에 손가락이 없는 사람들이 너무 많을 것이다. 결론적으로 약속은 하지 않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말하는 약속은 내일 오전 11시에 만나자고 하는 그런 약속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