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견고한 패러다임을 깰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조회수 : 355
    • 작성자 : 이규환
    • 작성일 : 2022년 11월 24일 16시 12분 39초
  • 견고한 패러다임을 깰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전도를 하면서 사람들의 반응을 보면 각양각색이다. 구원받은 사람들은 구원에 대한 절박함(우리가 언제 죽을지 모르고, 재림이 임박하다는)을 가지고 전도를 한다. 이런 마음을 알 길이 없는 세상 사람들의 반응은 대체로 싸늘하다. 그렇지만, 예레미야의 뼈속에 사무치는 말씀을 전하지 않을 수가 없다는 고백과 땅끝까지 나의 증인이 되라는 말씀에 다시 도전하게 된다.

     

    복음을 전할 때, 세상 사람들이 보이는 반응을 5가지 정도로 그룹핑할 수 있다. 첫째는 내 걱정하지 말고 너나 잘 믿어라.”며 말도 꺼내지 말라는 부류다. 이런 부류를 만나면 문전박대를 당하는 기분이 든다. 이런 부류들과 계속 접촉을 시도하면 자칫 관계가 끊어지기도 한다. 둘째는 발끈하는 부류다. 내가 왜 죄인이냐?며 발끈하며 저항을 한다. 셋째는 의심하는 부류다. 어떻게 물 위를 걸어? 어떻게 물고기 두 마리와 빵 다섯 개로 5천명을 먹일 수 있어? 처녀 탄생이 말이 되는거야? 부활이 가능하긴 한 거야? 넷째는 보여 달라는 부류다. 하나님이 하늘과 땅을 창조했다는 증거를 보여 봐. 하나님이 있다면 어떻게 이태원 참사가 일어나도록 방치할 수 있느냐며 하나님이 있다는 증거를 대 보라며 보이라고 한다. 이들은 천국과 지옥도 보이라고 한다. 다섯째는 다 좋은데, 지금은 아니라고 하는 부류다. 정중한 것 같지만 사실 듣기 싫은 것이다. 다음 약속을 잡으려고 하면 나중에 연락하겠다고 한다. 그리고 소식이 없다. 사도행전에 나오는 어느 왕과 같은 부류다.

     

    이상이 내가 전도하면서 만나는 사람들의 대체적인 반응이다. 이들 반응에서 우리는 믿지 않는 사람들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를 눈여겨 볼 수 필요가 있다. 막연히 이들의 패러다임이 견고하다고만 치부할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들의 반응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창조와 십자가를 거부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복음 전도의 힌트가 숨겨져 있다고 생각한다.

     

    또 하나의 힌트가 있다. 이들 부류가 공통적으로 인정하는 것이 하나 있다. 인간은 다 죽는다는 것에는 동의를 한다. 그리고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말에도 동의한다. 이점을 전도에 잘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이들이 믿지 못하는 것은 의심이 많은 것도 아니고, 부정적인 시각도 아니다. 영적 눈이 가려져 있기 때문이다. 우리 모두 영적 눈을 떠야한다.

     

    아버지! 우리의 영적 어둠이 깨지도록 도와주시옵소서. 우리의 눈을 여셔서 주님의 영광을 보게 해 주십시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