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도컬럼

  • 커뮤니티
  • 성도컬럼
  • 신비 중에 신비조회수 : 245
    • 작성자 : 이규환
    • 작성일 : 2022년 12월 8일 15시 53분 12초
  • 신비 중에 신비

     

    오랜 동안 풀리지 않는 것이 하나 있다. 나를 포함해서 믿는 사람들은 어떻게 해서 보이지 않는 것을 믿게 되었느냐는 것이다.

     

    우리는 만나지도 않는 사람의 말을 믿지 않는다. 설령 누군가로부터 말을 전해 들었다고 해도 잘 믿지 않는다. 예수님과 3년 반 동안 동거동락했던 제자들도 믿지 않았다. 도마는 예수님이 부활했다는 것을 믿지 않았다. “내 눈으로 직접 확인하지 않고서는 믿을 수 없다며, 창에 찔린 자국에 손가락을 넣어 보지 않고서는 믿을 수 없다고 단언했다.

     

    기독교를 말씀의 종교라고 한다. 말씀을 믿어야 한다는 것이다. 말씀을 믿어야 한다는 말은 알겠는데, 처음에 어떻게 말씀을 믿게 되었느냐는 것이 늘 의문이다. 히브리서 111절은 이제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라고 되어 있고, 예수님은 보지 않고 믿는 사람은 복이 있다고 말씀하셨다. 이 말들이 무슨 말인지 알겠는데, 그 전에 어떻게 해서 믿게 되었냐는 것이다.

     

    믿지 않는 사람들은 복음을 전하면 완강하게 거부한다. 심지어 조롱하는 사람들도 있다. 어떤 사람들은 그분(예수님)이 실존했다는 것 자체를 믿지 않는다. 나도 예전에는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을 환자라고 불렀다. 거의 미친 사람들처럼 보였다. 그러던 내가 어떻게 해서 2천년 전에 팔레스타인 땅을 거닐다가 돌아가신 그분(예수님)을 믿게 되었느냐는 것이다. 아무리 연구를 해봐도 설명할 길이 없다. 신비라고 말하는 것 외에는 답이 없다. 내가 믿게 된 것은 기적 중에 기적이다.

     

    하나 확실한 것은 누군가로부터 무엇인가를 전해 들었다는 것이다. 같은 것을 들었는데도 어떤 이들은 믿고, 어떤 이들은 거부하는지 이것 또한 신비가 아닐까? 우리 성도들을 볼 때마다 그저 신비스럽다.

     

    또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모든 것을 창조하신 하나님 안에 세상이 시작된 이후로 감추어져 온 이 신비에 참여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든 사람들이 보게 하려 하심이라.’(에베소서 3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텔레그램으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